Home >> 장례정보 > 일반적인 장례절차(임종/수시)
임종은 가족이나 가까운 혈족이 운명할 때 곁에서 지켜보는 것을 말한다.
이때는 집 안팎을 깨끗이 치우고 시신을 모실 자리에 병자의 머리를 동쪽을 향하게 한 후 방의 북쪽에 눕힌다.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히고 다른 가족들도 깨끗한 옷으로 갈이 입는다. 병자의 유언이 있으면 가족이나 입회자가 침착한 마음으로 기록하거나 녹음기를 이용하여 녹음해 두면 유산상속 내지는 다른 문제에 대하여 말썽의 소지가 없을 것이다.

평소 병자가 보고 싶어하는 친족이나 친지가 있으면 속히 연락하여 운명을 지켜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때 슬픈 마음으로 이성을 잃고 당황하는 수가 있는데 그래서는 안 된다.

병원에서 임종하였을 경우에는 곧바로 사망진단서(5매)를 발급 받도록 한다. 장례는 일반적으로 3일장을 치른다. 저녁 늦게 운명하면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
가까운 장래에 임종이 예견되는 노인이나 환자가 있는 경우 미리 장례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장례일정 및 장례방법: 입관, 발인, 화장 혹은 매장, 묘지나 납골당, 장례식장 등)을 세우고 장의 업체와 미리 상담하여 만약의 경우에 대비한다.

임종은 미리 추측 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집안에 목숨이 경각(頃刻)에 달려 있는 사람이 있을 때에는 만일에 대비해서 신속히 연락할 수 있도록 거처를 알아두는 등의 조치를 해 놓아야 한다.
다니던 병원이 있다면 병원 전화번호, 병명, 주치의, 전화번호 등을 메모해 두고 부고를 알릴 단체나 지인, 친지 등의 연락처를 미리 정리하여 적어둔다.

그리고 운명을 앞둔 사람의 방은 물론 운명 후의 시신을 안치할 방의 자질구레한 살림살이를 치워 정리 정돈한다. 깨끗한 옷을 준비하여 임종(臨終)이 가까워지면 단정한 모습으로 임종할 수 있도록 갈아입힌 다음 가까운 친족 등에게 신속히 연락하여 임종을 지킬 수 있도록 한다.
 
- 첫째날
운명을 하면 친지나 가족들은 망자의 시신에 매달려 통곡하게 되는데, 그전에 미리 친척이나 친지 중 초종범절(初終凡節)에 밝은 분을 택하여 수시를 부탁 해 두어야 한다.

숨을 거두면 고인의 명복을 빌고 눈을 곱게 감도록 쓸어내린 후 머리와 팔다리를 주물러서 반듯하게 편다. 머리를 약간 높게 하여 받친 후 깨끗한 탈지면으로 코와 귀, 항문(肛門)을 막고 입을 다물게 하여 오수의 누출이나 미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손발이 굽어지지 않게 곧게 펴서 남자는 왼손을, 여자는 오른손을 위로 하여 배위에 가지런히 올려놓고 두 다리는 똑바로 모아 백지나 붕대로 묶는다. 수시가 끝나면 흰 베로 얼굴을 덮은 후 머리에서 발끝까지 흰 천이나 혹은 희고 깨끗한 홑이불로 덮는다.
마지막으로 망인의 모습을 측근이 보고 나면 병풍이나 검은색 휘장으로 가린다.

이때 병풍은 글씨만 있는 것이 좋다. 그 앞에 고인의 사진(영정)을 모시고 양쪽에 촛불을 켜고 향을 사른다. 영정에는 검은 리본을 두르지 않는다.(영정의 검은 리본은 성복 후에 걸치는 것이 원칙이다)
고인을 모신 방은 차게 하며 방을 비우지 않도록 한다.
-
 
아이디 찾기
보고 싶은 얼굴 그러나.....
글이라도 띄워 안부를 전한다.
이제 웰빙에덴원이 함께합니다.
홈으로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은평구 갈현로 15길 20-15 하이원빌 B동 502호
Tel. 010-2207-7762
재단법인 엘림월드미션 장애인복지후원회